Quantcast

‘끝까지 사랑’ 강은탁, 홍수아-심지호 회사 YB그룹을 흔들 ‘모리스의 책임자로 등장’ 복수 시작?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0.18 2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강은탁이 YB그룹을 흔들 모리스의 책임자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8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정한(강은탁)은 두영(박광현)의 전화를 받고 미순(이응경)을 만나러갔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정한(강은탁)은 미순(이응경)의 돌아오라는 말에 “미안하다”고 말하며 “나는 가영이에게 나설 자격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정빈(정소영)은 현기(심지호)가 제혁의 깡패들에게 당해서 다쳤다는 사실을 알고 만나서 술을 마시려는 현기를 말렸다.
 

또 정한(강은탁)은 정회장(안승훈)이 이끌고 제혁(김일우), 현기(심지호), 세나(홍수아)의 회사인 YB그룹의 강력한 투자회사 모리스의 책임자로 오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