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택시운전사’, 김사복은 실존인물인가?…사실로 확인돼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0.13 0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김사복과 1980년 광주를 취재한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바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사복은 안경을 쓴 외국인이 자리잡았고, 김사복의 아들 김승필은 그 외국인이 힌츠페터일 것으로 추정했다.

김사복 / SBS 뉴스 방송캡처
김사복 / SBS 뉴스 방송캡처

이유는 과거 사진에 담긴 힌츠페터의 겉모습과 안경, 셔츠의 무늬까지 비슷했기 때문.

영화 ‘택시운전사’의 줄거리는 만섭(송강호 분)은 외국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갔다 통금 전에 돌아오면 밀린 월세를 갚을 수 있는 거금 10만원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영문도 모른 채 길을 나선다.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광주 그리고 사람들. “모르겄어라, 우덜도 우덜한테 와 그라는지…”어떻게든 택시비를 받아야 하는 만섭의 기지로 검문을 뚫고 겨우 들어선 광주.

위험하니 서울로 돌아가자는 만섭의 만류에도 피터는 대학생 재식(류준열 분)과 황기사(유해진 분)의 도움 속에 촬영을 시작한다.그러나 상황은 점점 심각해지고 만섭은 집에 혼자 있을 딸 걱정에 점점 초조해진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지난 2017년 8월 2일에 개봉했고, 영화감독은 장훈 감독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