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KBO, “오지환의 홈런 기록에 1위 표기는 오타”…‘누가 믿어줄까’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0.08 16: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회의록 논란에 대한 KBO의 입장은?
 
8일 KBO는 “야구대표팀 회의록 관련 KBO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공식입장을 내놨다.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KBO는 야구 국가대표 선발과 관련하여 일어난 회의록 논란에 대해 실제 회의 때 사용한 자료와 대한체육회 제출용으로 결과를 정리한 회의록을 혼동하여 발생한 일이라고 판단합니다.
 
KBO는 6월 11일 발표한 KBO 보도자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국가대표팀 최종 엔트리 확정>에서 밝힌 대로 6월 11일에 선발 회의를 개최하고, 이를 기자회견과 보도자료로 발표하였으며, 6월 15일에 최종 엔트리 명단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제출하였습니다.

KBO
KBO

 
▣ 회의록 관련

● KBO는 선발 8일 후인 19일, 대표팀 선발 회의 결과를 토대로 한 대한체육회 제출용 선발 근거 ‘회의록’을 작성하여 6월 21일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를 통해 대한체육회에 제출하였습니다. 다른 회의록은 없습니다.
 
● ‘회의록’은 선발 회의 결과를 정리한 문서로 당일 선수 선발의 평가 근거가 된 자료가 아닙니다. 회의록 내용을 설명 드리면, 각 선수 별 평가 근거에는 기록 부분에서 선수의 <2018 KBO리그 성적(~6.10)>에 6월 10일까지 선수 기록을 요약하여 정리하였고, 이 때까지의 데이터가 국가대표 선발 근거 자료입니다. 하단부의 <통산기록>은 6월 19일까지의 기록을 업데이트하여 참고용으로 정리하였으며, 이 사실을 회의록 제출 시 우측 상단부에 6.19.(화) 기준. 이하 같음 이라고 명시하였습니다.
 
오지환 선수의 홈런 기록에 (1위) 표기는 오타였으며, 발견 즉시 정정해 고지하였습니다.
 
회의록 하단부는 <국가대표 경력>과 코칭스태프의 의견인 <코칭스태프의 코멘트>를 포함하고 회의록 말미에 <최종 선발 명단 주요 국제대회 출전 성적>을 첨부하여 6월 21일에 제출하였습니다.
 
▣ 회의 자료 관련
 
● 6월 11일 회의 시에는 각 부문별 순위와 <개인 투수성적과 타자성적>이 담긴 회의 자료를 바탕으로 회의를 진행하였습니다. 이 자료는 KBO 리그 전체 선수 기록의 기본이 되는 별도의 선발 데이터로 각 타자의 경우 공격지표인 타율, 홈런, 타점, 득점, 도루, 출루율, 장타율, 병살, 삼진 등의 항목과 수비지표인 실책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개인 투수성적과 타자성적>은 6월 11일 실제 회의 자료로 이용되었으며, 선수와 지도자, 해설가로 경력을 가진 국가대표 코칭스태프가 포지션별로 선수 기록을 비교하여 선발에 참고하였습니다. 오지환 선수의 경우 당시 유격수 후보에 있었던 8명 선수 중 유일하게 전 경기에 출전, 가장 많은 66경기에 출전(최다 타석)하여 타율 부문에서는 김하성(0.323)에 이어 2위를 기록하였습니다.
 

KBO가 국회에 제출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선발 회의록은 손혜원 의원 측이 제기한 ‘가짜 회의록’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Tag
#KBO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