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6주 연속 하락 멈추고 반등…0.9%P오른 62% 기록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8.02 12: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6주 연속 하락을 멈추고 소폭 상승한 62%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주중 집계한 결과, 문 대통령의 취임 6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0.9%p 오른 62%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0%p 내린 31.3%였다. ‘모름 및 무응답’은 1.1%p 증가한 6.7%였다. 

리얼미터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전기요금 부담 완화 검토 지시, 폭염 안전대책 긴급지시 등 정부의 긴급 폭염 민생대책이 여론의 긍정적 평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최저임금 두 자릿수 인상 후폭풍,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기무사 하극상 논란 속에 6주째 하락세를 보여 왔다. 지난달 27일 일간 지지율은 59.8%(부정평가 34.1%)까지 떨어졌고, 기무사의 노무현 전 대통령 전화 감청 의혹 보도가 있던 지난달 30일에도 58.8%(33.3%)까지 하락했다. 
     
그러던 중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재판거래 사법농단’ 문건 추가 공개와 이낙연 국무총리의 '전기요금 부담 완화 검토' 폭염 민생대책 소식이 있었던 지난달 31일에는 61.5%(32.0%)로 반등했다. 이 총리의 폭염 안전대책 긴급지시 보도가 있던 지난 1일에도 63.6%(31.2%)로 지지율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은 2.1%p 내린 41.9%를 기록했다. 조폭 연루설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탈당 문제가 전당대회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진보층과 보수층 모두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대표 후보들의 네거티브 선거전도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도 분석됐다. 

자유한국당은 0.2%p 내린 18.4%로 횡보했고, 정의당은 14.1%로 1.6%p 오르며 2주째 최고치를 경신했다. 바른미래당은 영남권에서 이탈하며 1.5%p 떨어진 5.5%, 민주평화당은 0.2%p 상승한 3.1%였다. 기타 정당이 0.2%p 오른 1.8%, '지지하는 정당 없음·잘모름' 응답은 1.8%p 증가한 15.2%로 집계됐다. 

이번 주중집계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4994명에 통화를 시도, 최종 1502명이 답해 4.3%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