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의당, 홍준표 ‘자살미화’ 발언 비판…“정치인으로서의 삶 포기한 것”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7.29 18: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정의당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살미화’ 발언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29일 정의당은 “국민들의 생각에 대해 그런 식으로 말하는 건 국민들을 다 적으로 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변호사 개업신고를 했다더니 노이즈마케팅으로 (자신을) 광고를 한 것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홍 전 대표는 정치인으로서의 삶을 포기한 것이고 정치포기 선언으로 받아들여도 될 것 같다. 양심이 있으면 이렇게 말할 때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그는 “6.13지방선거 참패하고 자리에서 물러났고 100명이 넘는 한국당의 지지율이 정의당과 비슷한 상황 아니냐. 이럴 때 본인이 한 때 대표였던 당과 동료들을 생각하고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갖춰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일전에 자신에게 했던 말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노 대표님이 제가 대변인이 되고 나서 ‘독설은 언젠가 나에게 그대로 돌아온다’고 당부하셨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쓴말이나 독설을 할 때는 자중하고 생각을 많이 하란 뜻일텐데 그 말을 홍 전 대표에게 말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