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노회찬 의원 죽음 미화 발언에 비난 폭주…“무능하고 예의없어”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7.29 1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홍준표 전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9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미국에서도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예의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며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사망과 연관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글을 남겼다. 

이에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회찬 의원의 사망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것은 고인의 생전의 삶의 궤적을 볼 때 상식”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약자와 서민을 위해 일관되게 노동운동과 정치적 활동을 해온 삶을 반추하면 그의 죽음을 비통해하고 안타까워하는 것이 당은 달라도 동시대 정치인의 태도여야 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이를 두고 죽음을 미화한다느니, 그런 건 정상사회가 아니라느니 훈계조로 언급하는 것은 한 번도 약자와 소외된 사람을 위해 살아보지 못하거나, 그런 가치관조차 갖지 못한 사람이 갖는 콤플렉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 뉴시스
홍준표 / 뉴시스

김 대변인은 “고인의 삶의 과정에서 보여줬던 우리 사회에 대한 책임감만큼은 존중받아야 하고 우리 정치권 모두가 각성해야 할 과제가 된 건 사실”이라며 “제1야당 대표를 지낸 사람이라면 응당 노회찬 의원의 비운에 대해 함께 걱정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한 정의당은 같은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그 누구도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죽음을 미화하지 않았다”라며 “다른 사람의 처지를 생각할 줄 모르는 생각의 무능은 말하기의 무능을 낳고, 행동의 무능을 낳는다”라고 비난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