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워마드, 이번에는 태아 훼손 인증 논란…청와대 국민청원글 수십 건 등장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7.17 11: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여성우월주의 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낙태로 인한 태아 훼손 인증 게시물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지난 13일 워마드에는 ‘낙태인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가위로 난도질당한 태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을 게재한 워마드 회원은 “(사체를)어떻게 처리할지 고민”이라며 “바깥에 놔두면 유기견들이 먹을지나 모르겠다”는 글까지 남겼다.

워마드
워마드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또한 해당 게시물에는 “오늘 저녁은 낙태 비빔밥이다”, “유충 낙태는 에티켓”, “젓갈 담가 먹고 싶다” 등 상황을 즐기는 듯한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워마드 사이트 폐쇄와 해당 게시물 관련자들의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의 청원글 수십 건을 작성하고 있다.

앞서 워마드에는 10일 카톨릭 미사 의식에 쓰이는 성체(聖體) 훼손 인증 사진이 게재돼 공분을 산 바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