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첫 지상파 주연 출연…“대본 보고 가슴 뛰어 결심”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7.11 19: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이유영이 지상파 첫 주연을 맡았다. 

11일 서울 목동 SBS에서 ‘친애하는 판사님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나라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중 이유영은 악바리 사법연수원생 송소은 역을 맡았다. 사법 연수원생인 송소은은 과거의 아픔을 가지고 있는 인물로 부당한 대우나 부당한 판결을 보면 참지 못하고 소신껏 맞서 싸우는 인물이다. 

이유영/ SBS제공
이유영/ SBS제공

‘터널’, ‘나를 기억해’ 등으로 스크린관에서 뚜렷한 개성과 연기력으로 눈도장을 찍은 이유영.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주연에 도전하는 만큼 시작 전 부터 큰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소은이라는 역할에 감정 이입이 많이 됐다. 여리고 힘없는 소녀지만 세상과 맞서 싸우는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 그런 용기를 가지고 있다는 자체가 매력 있는 캐릭터로 느껴졌다”며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대본을 읽고 조금이라도 가슴이 뛴다면 같이 하자고 말씀해주셨는데 1부를 읽으면서 가슴이 뛰는 걸 느꼈다”고 고민 없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덧붙였다.

앞서 스크린에서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져온 이유영이지만 드라마 촬영은 또 다른 어려움이 있었을 터. 

영화를 많이 하다 보니 드라마와 확실히 다르다는 걸 알고 어려운 점이 많았다는 이유영은 “어떻게 하면 좀 더 입체적으로 표현할까, 시청자들을 설득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유영/ SBS제공
이유영/ SBS제공

그러면서 상대역인 윤시윤이 뒷받침해주고 있어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윤시윤은 무서울 정도로 안 지친다. 항상 느끼고 배우고 있다. 강호라는 캐릭터를 만나니까 자연스럽게 리액션만 해도 잘 나오더라”며 웃어 보였다. 

이에 윤시윤은 “몇 년 전부터 연기를 잘하는 배우로 유명했다. 과하지 않는데 잘하는 그런 느낌이 있다”며 “이유영과 연기를 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밌다”고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시작 전부터 배우들 간의 강한 믿음과 신뢰를 드러내며 극중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오는 25일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