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 1988년에서 엄마 유지연과 대면…“우리 아들 이름과 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라이프 온 마스’에서 정경호가 절도사건 현장에서 엄마 유지연을 만났다.
 
23일 방송하는 OCN 주말드라마‘라이프 온 마스’에서는 태주(정경호)가 절도 현장에서 엄마 미연(유지연)을 만났다.
 

OCN‘라이프 온 마스’방송캡처
OCN‘라이프 온 마스’방송캡처

 

절도를 당한 곳은 고모 말숙(이재경)의 집으로 말숙의 진술을 받은 후에 나오자 미연(유지연)과 대화를 나눴다.
 
태주(정경호)는 미연(유지연)에게 “내가 어릴때 이 동네에 살다가 이사를 갔다”라고 말했고 미연은 태주의 이름을 물었다.
 

태주는 자신의 이름을 말했고 미연은 “우리 아들 이름과 똑같다”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OCN 주말드라마‘라이프 온 마스’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