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 고모 김재경 집에 남자가 나타나 물건 정리하고…“소리치자 사라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라이프 온 마스’에서 정경호이 고모 김재경 집의 침입 사건을 수사했다.
 
23일 방송하는 OCN 주말드라마‘라이프 온 마스’에서는 동철(박성웅)은 태주(정경호)가 집에 혼자 잠을 자다가 연탄가스를 맡아 쓰러져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OCN‘라이프 온 마스’방송캡처
OCN‘라이프 온 마스’방송캡처

 

태주(정경호)는 동철(박성웅)에게 “고마워요”라고 말했고 동철은 “죽다 살아서 정신이 이상해진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태주(정경호)와 동철(박성웅)이 있는 서부 3반은 누군가 집에 들어온 흔적은 있지만 훔쳐 간 물건은 없다는 기이한 사건을 의뢰 받게 됐다.
 
의뢰인은 말숙(김재경)의 미장원으로 태주(정경호)는 말숙(김재경)이 고모라는 것을 알게 되고 그 집이 엄마와 추억이 있는 미용실이라는 사실을 기억했다.
 
태주(정경호)는 그곳에서 말숙(김재경)을 만나고 과거의 가족과 마주하게 되면서 1988년 봄, 가족과 함께 인성시에 있었다는 기억의 조각을 찾아냈다.
 

또 말숙(김재경)은 “한 남자가 들어와서 물건을 정리해 놓고 벽 앞에 앉아있었는데 소리를 지르자 나갔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주말드라마‘라이프 온 마스’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