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불법입국 가족 분리 중단 행정명령 서명…‘밀입국 부모·자녀 함께 수용’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6.21 07: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불법으로 입국한 가족의 부모와 미성년 자녀를 분리하지 않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남부 국경에서 실시돼 온 밀입국 부모·자녀 격리 수용 정책을 중단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국경 강화를 위한 ‘무관용 정책’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강력한 국경을 갖게 될 것이지만 가족들은 함께 있게 하겠다”며 “가족들이 분리되는 걸 보거나 느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에 불법으로 입국하는 모든 성인을 기소하고, 함께 온 아이들을 부모로부터 격리해 수용하는 정책을 밀어붙이다가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미국 내외부적으로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이민 가족 분리 정책이 아동학대라는 비난이 속출했다.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부시 여사까지 나서 이 정책을 비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뉴시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뉴시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입장을 선회했다. 그는 20일 백악관에서 의원들을 만나 불법이민 가족 격리 정책을 종료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곧 서명하겠다고 예고하고 입법부의 뒷받침을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은 우리 나라를 위한 안보를 원한다. 우리는 이를 확충할 것”이라며 “동시에 우리는 연민도 느낀다. 가족들이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공화. 위스콘신)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밀입국한 부모와 자녀를 격리해 수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법안을 21일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