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히든싱어 시즌5’ 전현무, “시즌2 아이유(IU)섭외, 30분 설득 끝에 성공…여전히 고맙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6.15 16: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전현무가 ‘히든싱어 시즌2’에 출연한 아이유를 직접 섭외한 사실을 전했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빌딩 트렌드룸에서 ‘히든싱어 5’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히든싱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음악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 12월 ‘시즌 1’ 첫 방송을 시작해 지난 2016년 1월 막을 내린 ‘시즌 4’까지 시청자의 많은 사랑을 받은 ‘히든싱어’는 오는 17일 ‘시즌 5’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날 현장에는 조승욱 CP, 김희정 PD, MC 전현무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3년 만에 돌아온 만큼 프로그램의 내실을 강화했다. 모창 능력자들의 모창 능력은 물론, 가창력 역시 월등히 업그레이드 됐다는 후문이다.

전현무는 “정말 업그레이드 된 건 모창 능력자들의 실력이다. 이전 시즌에는 (가수와)비슷하긴 하나, 가창력이 부족한 참가자들도 있었다. ‘시즌 5’ 녹화가 4회 정도 진행됐는데, 이제는 가창력까지 겸비했다. 모창 능력자들의 노래를 듣는 재미도 있다”고 기대감을 더했다.

‘히든싱어 시즌 5’ 전현무 / JTBC 제공
‘히든싱어 시즌 5’ 전현무 / JTBC 제공

‘히든싱어 5’는 1회에 출연하는 강타를 시작으로, 상반기 화려한 라인업이 줄을 잇는다. 2회는 전인권, 3회는 싸이, 4회는 케이윌, 5회는 린이 등장할 예정이다.

‘시즌 5’까지 전 시즌에서 활약한 전현무는 “(내가)하도 입이 가벼운 걸 알고, 누가 섭외됐는지 알려주지 않는다. 린도 지금 처음 알았다. 이번 주 녹화가 린이구나. 알겠다(웃음)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활약한 게 있다면 아이유를 섭외한 것”이라며 “아이유는 당시 고민을 많이 했다. ‘감히 어떻게 나가겠냐’고 하더라. 출연으로 시청률, 화제성을 떠나서 ‘가수로 활동함에 있어서 좋은 자산이 될 것 이다’고 30분 간 설득끝에 어렵게 수락했다. 아직도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 아이유 섭외말고는 크게 기여한 게 없다(웃음)”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번 ‘시즌 5’에 출연하는 원조 가수 라인업은 알려진 바와 같이 화려하다. 섭외 노하우가 있는지에 대해 김희정 PD는 “시즌 5까지 거듭되며, 기존에 해오던 제작진이 가진 노하우를 집대성해서 만들고 있는 과정이다. 가수들도 ‘섭외되서 영광이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 섭외를 할 때, 기존 히트곡 보유 여부, 대중의 공감을 살 수 있는지도 포함된다. 모창 능력자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찾고 있다. 예심부터 해서 많은 과정을 거쳐서 선별한다”고 설명했다.

JTBC 예능 중 최다 시즌이라는 영광과 함께 귀환을 알린 '히든싱어 5'는 오는 17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첫 회 원조 가수로는 강타가 출연한다. 이어 2회는 전인권, 3회는 싸이, 4회는 케이윌, 5회는 린이 등장해 모창 능력자와의 무대는 물론,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