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히든싱어 시즌5’ 김희정 PD, “1회, H.O.T 강타 vs 젝스키스 미묘한 구도…관전 포인트”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6.15 16: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히든싱어 5’의 연출을 맡은 김희정 PD가 1회 관전 포인트에 대해 말했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빌딩 트렌드룸에서  ‘히든싱어 5’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히든싱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음악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 12월 ‘시즌 1’ 첫 방송을 시작해 지난 2016년 1월 막을 내린 ‘시즌 4’까지 시청자의 많은 사랑을 받은 ‘히든싱어’는 오는 17일 ‘시즌 5’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날 현장에는 조승욱 CP, 김희정 PD, MC 전현무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비정상회담’, ‘잡스’, ‘팬텀싱어 2’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연출력을 발휘해 온 김희정 PD는 “개인적으로 ‘히든싱어’의 오랜 팬이었다. ‘시즌 5’ 연출을 맡게되어 영광스럽다. 처음 이 프로그램을 맡고 나서 했던 가장 큰 고민은 이 프로그램이 가져가야 할 정체성이었다. 녹화를 거듭하며, 느낀 건 ‘히든싱어’만이 가질 수 있는 타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을 잘 담아내야 한다는 점”이라며 새 시즌의 연출로 활약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3년 만에 돌아온 ‘히든싱어 5’. 그 시작은 강타가 알린다. 

‘히든싱어 시즌5’ 김희정 PD / JTBC 제공
‘히든싱어 시즌5’ 김희정 PD / JTBC 제공

김희정 PD는 “시청자 입장에서 ‘히든싱어’를 봤을 때, 한 회 안에 ‘가수의 역사가 담긴다’고 생각했다. 음악의 향수, 공감대를 많이 전할 수 있고, (총 4라운드 구성)4곡 이상 히트곡을 가지고 있는 감성을 가진 이가 ‘누가 있을까’라고 회의를 진행했다. 강타는 아이돌에서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한 이 중 하나이면서, H.O.T시절부터 프로듀싱에 참여하기도 했다. 강타의 노래를 들었을 때 그 시절의 감정, 향수가 잘 살아날 것이라 생각해 섭외했다”고 말했다.

강타 편에는 젝스키스 강성훈, 은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추억을 소환할 예정이다. 90년대를 대표하는 1세대 아이돌이었던 두 그룹인 만큼, 재미 요소도 많을 전망이다.

이어 김희정 PD는 “강타 편을 준비하며 젝스키스에게 패널 섭외 요청을 했다. 강성훈, 은지원 두 분이 (섭외에)너무 흔쾌히 응했다. 강타는 젝스키스의 출연 사실을 몰랐는데, 현장에서 보고 너무 놀라고 고마워했다. (녹화 당시)두 그룹만 알 수 있는 미묘한 대립 구도가 잘 살았다. 그걸 관전 포인트로 잡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 1회 내내 펼쳐질 예정이다”고 밝혔다.

전현무 역시 “은지원과 다른 방송도 같이 하고 있지만, ‘히든싱어’ 첫 회만큼 얌전하고 조신한 모습을 처음 봤다(웃음). H.O.T팬들이 많이 있었던 만큼 맘껏 할 수는 없었던 것 같다. 방송에서 은지원의 표정, 말투 조심스러워하는 행동을 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JTBC 예능 중 최다 시즌이라는 영광과 함께 귀환을 알린 '히든싱어 5'는 오는 17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첫 회 원조 가수로는 강타가 출연한다. 이어 2회는 전인권, 3회는 싸이, 4회는 케이윌, 5회는 린이 등장해 모창 능력자와의 무대는 물론,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