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려대학교 교수, 여자 모델 ‘촬영회 사진’ SNS 공개 후 비공개 전환…“미친XX들 때문에 삭제한다”며 불만토로까지?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6.15 16: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고려대학교의 한 교수가 자신이 촬영한 여성 노출 사진 다수를 개인 SNS에 게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고려대 등에 따르면 고려대 보건과학융합과학부 A교수는 수년 전부터 사진촬영회 등에서 직접 찍은 여성 노출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학생들에게 공개해온 사실이 확인됐다.

 해당 계정에는 여성 모델들이 속옷만 입은 채 자세를 취한 사진 다수가 게시돼 있다. 

 논란이 일자 A교수는 전날 자신의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후 이날 아예 삭제했다. 그러면서 ‘미친XX’들 때문에 삭제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현재 A교수는 고려대에서 학부 수업 2개, 대학원 수업 2개를 각각 맡고 있다. 

논란이 된 고려대 A교수의 SNS 계정. (사진=트위터 캡처) / 뉴시스
논란이 된 고려대 A교수의 SNS 계정. (사진=트위터 캡처) / 뉴시스

  A교수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스튜디오 촬영회에서 직접 찍은 것”이라며 “3년 전부터 계정을 운영해왔고 팔로워 중에는 학생들도 있는데 왜 갑자기 문제를 제기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진은 사진이고 수업은 수업”이라며 “사생활과 업무를 연관 짓는 것이 이해가 안 간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반면 성인사이트에서나 볼 법한 노출이 심한 민감한 사진을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SNS에 굳이 공개하는 의도를 의심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고려대 관계자는 “성평등센터에 신고가 접수돼야 학교 측에서 조사를 착수할 만한 사안인지를 결정한다. 비공개 원칙에 따라 신고 접수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