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크루즈여행, 한국관광공사 개발 상품 보니…’대만 시장 겨냥’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6.09 20: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대만의 크루즈관광 시장을 겨냥해 부산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비행기와 배를 이용하는 ‘플라이·앤·크루즈(Fly & Cruise)’ 상품을 개발해 대만에서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27일 부산에서 처음 출발하는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5만7천150t, 정원 2천138명)를 타고 일본 후쿠오카, 아오모리 등을 거쳐 부산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짜여있다.

오는 8월 24일까지 총 11회에 걸쳐 6개의 항로로 운항할 예정이다. 

대만 크루즈시장은 현재 일본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으나 크루즈 관광객 수가 아시아에서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으며 방한 크루즈시장에서도 6위로 성장 가능성이 큰 곳이다.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그동안 크루즈가 인천이나 부산에서 출발한 적은 간간이 있었으나 이번처럼 본격적인 ‘플라이·앤·크루즈’로 시도되는 것은 처음이다. 

특히 관광공사는 국내 기항지 추가 및 방한 시장 확대를 위해 국내 항을 모항으로 하는 상품개발이 필수라는 점에서 이번 시도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관광공사는 시장 다변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현지 판촉활동을 해왔다.

공사 타이베이지사는 지난 1일 부산관광공사, 크루즈선사인 코스타 대만지사 및 대만 유력 여행사인 바이웨이와 방한 크루즈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테마상품팀장은 “28일에 일본, 대만, 홍콩 등 크루즈선사와 여행사, 파워블로거 등이 참가한 가운데 크루즈 트래블마트를 서울에서 개최 예정”이라며 “향후 문체부, 해수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동남아 지역을 대상으로 한 플라이·앤·크루즈 상품개발도 적극적으로 시도하겠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