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또 고교 총격사건 발생…‘최소 8명 사망’ 용의자는? 다름 아닌 10대 학생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5.19 08: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미국의 고등학교에서 또 다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이번엔 텍사스 주에서 발생했다.

지난 2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총 17명이 사망한지 3개월만에 또 비극적인 일이 벌어진 것.

특히 이번 사건은 지난 8일간 미 전역의 학교에서 발생한 세번째 총격사건이다. 올해 초 이후 22번째 사건.

AP통신, CNN 등에 따르면 미 텍사스 주 휴스턴 인근의 갤버스턴 산타페의 산타페 고등학교에서 18일 오전 8시(현지시간) 총격사건이 발생해 최소 8명이 사망했다.

사망자는 대부분 학생들. 현재 해당 지역 최소 3개 병원에서 12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경찰 당국은 전했다. 특히 부상자에는 한 명의 경찰관도 포함돼 있다.

뉴시스
뉴시스

에드 곤잘레스 해리스 카운티 보안관은 한 명 이상의 총격범이 이날 총기를 난사해 8~10명을 살해했다고 밝혔다.

총격사건 / 뉴시스
총격사건 / 뉴시스

두 명의 용의자 모두 10대인 학생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곤잘레스 보안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텍사스 학교 총격. 초기 보도가 좋아 보이지 않는다. 모두에게 신의 축복이 있기를!”이라고 올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