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과거 오른쪽 엄지발가락 절단’으로 병역 면제…‘끝없는 논란’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05.16 10: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군 면제 사유에 대한 논란이 중앙당 성명전으로 비화됐다. 

한국당은 허 후보가 1989년 오른쪽 엄지발가락이 절단돼 병역면제를 받는 과정서 고의훼손 의혹이 있다는 주장이며, 민주당은 근거없는 네거티브라고 맞서고 있다. 

지난 15일 한국당은 정호성 수석부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허 후보는 사실관계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은 “허 후보의 군 면제 의혹은 오른쪽 엄지 발가락을 고의로 훼손해 국방의 의무를 회피했다는 것”이라며 “사실이 아니라면 본인 입으로 당당하게 해명하면 깨끗하게 끝날 일이고, 군면제 사유가 정당하다면 큰 문제가 될 것이 없는데도 관련 보도를 한 기자를 고발하며 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합리적인 의혹제기 조차 수용하길 거부하면서 자신이 하고 싶은 말만 옮겨 적길 바라는 사람이 어떻게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할 수 있겠느냐”고 되묻고 “허 후보는 대전 시민 앞에 제기된 의혹부터 명명백백하게 해명하고 선거에 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같은 공세에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오후 송행수 상근부대변인명의로 반박 논평을 내고 "한국당은 신물나는 구태정치, 네거티브 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받아쳤다. 

민주당은 "한국당은 보도내용의 사실여부에 대해 제대로 조사나 하고서 이런 논평을 내놓은 것인가, 고발의 내용과 근거가 무엇인지 알고서 논평을 내놓았느냐"고 따졌다. 

이어 “허 후보는 이미 근거 없는 의혹이라고 명백히 밝혔다”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들에 대한 조치는 수사기관에 맡기고, 정책선거와 유권자들과의 소통에 몰입하기 위해 노력해왔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 뉴시스

또한 “고발 사건에 대해선 수사결과를 지켜보면 된다”고 못박고 “허 후보는 1989년께 공사현장에서 철근이 발에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엄지와 검지 발가락 2개에 심각한 상해를 입었고, 당시 병원에서 검지발가락은 치료에 성공했지만 엄지발가락은 상태가 좋지 않아 일부가 손실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허 후보와 민주당 대전시당은 그동안 정책선거를 정착시키고, 네거티브로 시민들을 피곤하게 하지 않기 위해 오랫동안 절제하고 인내해왔다”면서 “근거 없는 의혹제기 보도엔 절차에 따라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허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공약발표회가 끝난 뒤 기자들의 질의에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그동안 여러 차례 선거 과정에서 밝혔던 내용이고, 수사 기관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곧 결과도 발표될 것”이라며 “제가 기억을 정확하게 할 순 없지만 지금 나오고 있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