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쇼’ 판문점 선언후, 트럼프 시진핑 통화→북미 정상회담 임박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5.09 07: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논란이 뜨겁다.

9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98,1MHZ)’에서는 이슈를 전했다.

CBS ‘김현정 뉴스쇼’ 홈페이지 캡쳐
CBS ‘김현정 뉴스쇼’ 홈페이지 캡쳐

이날 김현정pd는 북미정상회담의 장소시간, 날짜, 모든 것이 정해졌다고 전했다. 밤사이 북 관련 중요사건 보도가 쏟아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 장관이 현재 북미 정상회담 조율을 위해 북한으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부활절 휴일 때 북한을 극비리에 방문해 북미정상회담을 조율했던 폼페이오 장관이 40여 일 만에 다시 북한을 찾은 것이다.

북 고위인사 방중도 결국은 김정은위원장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북중관계를 더욱 결속해 북미에 밀리지 않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가장 문제가 된 것은 영원한 비핵화를 말한 트럼프와 달리 북한은 잠정적인 비핵화라 발표하며 또 다시 줄다리기를 시작한 것.

북미회담 일정 발표 임박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방문을 예정이며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