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비오, 정봉주 결백에 1억원 배팅 ‘기부로?’…“박훈 변호사에게 돈줘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3.30 10: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성추행 의혹과 관련 정봉주 전 의원의 결백 주장에 ‘1억원 베팅’을 걸었던 더불어민주당 부산 중·영도구 김비오 위원장이 약속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9일 김비오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누구보다 고통을 받았을 피해자 A씨와 박훈 변호사, 미투(#Me Too) 관련 피해자분들에게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오랜 동지였던 정봉주의 진정성을 믿었기에, 손잡아주고 싶어 그랬다. 진실 규명에 앞서 가볍게 이뤄진 제 행동을 깊이 반성한다”며 “행동으로 뉘우치겠다”고 전했다. 

김비오 위원장 페이스북
김비오 위원장 페이스북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봉주의 결백에 1억원을 베팅한다”며 정봉주 전 의원에 지지했다. 이는 전날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 A씨의 입장을 지지하는 박훈 변호사가 정 전 의원이 제시한 알리바이 사진이 사실이라면 1억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대응이다. 이에 박 변호사는 이 글 댓글에서 “계약 수락합니다. 정봉주가 거짓말했으면 2억 받겠습니다”라고 맞대응하며 팽팽히 대립했다.

하지만 정봉주 전 의원의 알리바이가 거짓임이 탄로나면서 결국 김 위원장은 1억원 배팅을 기부로 대체하겠다고 밝힌 것.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기부로 이미지 세탁하지말고, 피해 당사자 한테 내라”, “진짜 경솔하다 손에 장을 지진다고 했으면 어쩔뻔”, “돈이 많은가 봐요. 이런 일에 1억씩이나 걸고”, “박훈 변호사에게 돈 줘라”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