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유한국당 안상수, 공천 결과 불복에 탈당 후 무소속 출마 의지 밝혀…“재선 성공하면 자한당으로 다시 돌아올 것”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3.29 15: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안상수 경남 창원시장이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우선추천(전략공천) 대상자 선정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29일 안상수 시장은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당 공천관리위에서 창원시장 후보자로 조진래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로 결정한 것과 관련, “시민과 당원의 지지도가 극히 낮은 꼴지 수준의 당대표 측근을 공천하려는 ‘사천’의 부정공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표했다.

안 시장은 또 “공정하지 못한 과정으로 지역 연고도 없고 지지도 꼴찌 수준으로 적임자도 아닌 자에게 공천이 이뤄진다면 이것은 창원시민과 창원·경남의 당원 뜻을 배신하는 것”이라며 “저 역시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며 승복할 수 없음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중앙공천관리위원회와 관계 기관은 민의를 담을 수 있는 방법으로 공천을 재논의 하시기 바란다”며 “저는 압도적으로 여론조사 1위를 계속하고 있는 현직 창원시장으로 창원시민과 당원의 뜻을 담을 수 있도록 후보자간 경선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안상수 / 안상수 페이스북
안상수 / 안상수 페이스북

안 시장은 “공정하지 못한 공천, 경선을 배제한 공천이 발표된다면 저를 믿고 따르는 수많은 당원 중 우선 5000여 명의 책임당원 동지와 함께 자유한국당을 잠시 떠날수밖에 없음을 양해 바란다“며 “무소속으로 출마해 시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아 창원시장에 재선된다면 당으로 돌아와 공정하고 정의로운 새로운 자유한국당을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재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민주주의를 존중하고 합리적 중도 보수정당으로 거듭 태어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나가겠다”며 “힘들고 어려운 길이지만 결코 주저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