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움짤] ‘썰전’ 유시민 작가,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 발부로 유펠레 등극?…‘MB는 서울 동부구치소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3.23 09: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썰전’ 유시민 작가 ‘유펠레’ 등극?

지난 22일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는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과 관련해 불구속 수사를 주장했다.

JTBC ‘썰전’ 방송 캡처
JTBC ‘썰전’ 방송 캡처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가 이명박 정권 시절 일. 노 전 대통령의 사망에 가장 가슴 아파했던 사람 중 한 명이 유시민 작가였기 때문에 보는 사람에 따라선 의아할 수도 있는 주장이었다.

유시민 작가는 두 가지 이유를 들었다. 하나는 구속 자체가 형벌처럼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정치보복이라는 소리가 듣기 싫어서라고.

JTBC ‘썰전’ 방송 캡처
JTBC ‘썰전’ 방송 캡처

그는 “복수는 하고 싶다. 하지만 그건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잘 마친 후 故 노무현 대통령 묘소에 가서 ‘임무수행 잘하고 왔다’고 말하는 방식으로 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JTBC ‘썰전’ 방송 캡처
JTBC ‘썰전’ 방송 캡처

이에 유시민 작가는 “불구속 수사 주장하다 욕을 많이 먹긴 했으나 그래도 불구속 수사를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썰전’ 유시민 작가의 의견이 방송에 나오던 중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 영장 발부 문제로 JTBC ‘뉴스특보’가 긴급하게 방송돼 뜻(?)을 이루진 못했다.

JTBC ‘썰전’ 방송 캡처
JTBC ‘썰전’ 방송 캡처

특히 그가 불구속 수사에 대해 이야기하던 도중 ‘뉴스특보’로 넘어가는 모습은 시청자의 관심을 모으기에 충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썰전’ 방송이 재개되기 전에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됐는데, 이로 인해 유시민 작가는 ‘유펠레’로 등극했다.

이에 대해 유시민 작가가 어떤 말을 할까. 다음주 ‘썰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