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재현 매니저, “한 번 자자” 연결고리로 연결된 성추행 의혹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3.16 2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조재현 매니저까지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다.

지난 6일 MBC PD수첩에선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배우가 당시를 회상했다.

해당 여배우는 두 사람에 대한 성추행 사실을 폭로하며 “조재현의 매니저까지 성폭행을 시도했다. 매니저가 ‘조재현과 묶어서 영화 일을 봐 줄 테니까 한 번 자자’라고 말했다”고 폭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감독과 배우, 그 뒤를 이어 매니저의 민낯까지. 미투운동으로 인해 하나하나 다 수면위로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톱스타뉴스DB
톱스타뉴스DB

논란이 심화되자 현재 조재현 매니저는 MBC ‘아침발전소’와 전화통화를 통해 “저도 약간 패닉상태다”라고 심경을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