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성폭행 의혹’ 김흥국, “사랑하는 아내와 자녀들이 오해 말았으면”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3.15 14: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김흥국이 최근 모매체를 통해 성폭행당했다고 밝힌 여성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15일 김흥국은 “그 여성이 주장하는 성폭행이나 성추행도 없었고, 성관계도 없었다. 오히려 불순한 의도로 접근했다는 정황 증거들이 많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2년 전 측근이었던 J모씨가 잘 아는 여성이 미대 교수인데 일적으로 서로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소개해 차 한 잔 했고, 이후 서울시 모 호텔에서 열린 동료 가수 디너쇼에 게스트로 출연하고 나서 같은 호텔 룸에 마련된 뒤풀이 현장에 이 여성이 또 찾아와 출연 가수, 관계자들과 함께 술자리를 가졌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술자리가 길어져 잠이 들었는데, 깨보니 모두 다 가고 난 후였으며, 그 여성은 가지 않고 끝까지 남아 있어서 당황스러웠다. 성관계는 당시 너무 술이 과해 있을 수도 없었다”라고 말하며 여성이 주장하는 성폭행 사건을 부인했다.

김흥국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김흥국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이후 이 여성은 김흥국 본인의 초상화까지 그렸다며 선물을 하는 등 계속 만나자는 요구를 해왔고, 나중에 알고 보니 미대 교수도 아닌 보험회사 영업사원이라는 사실도 알게 돼 연락을 피했다고.

또한 김흥국은 “그 여성이 ‘자신이 잘못된 남녀 관계 문제로 법적 소송이 걸려 있는데, 소송비용으로 1억 5천만 원을 빌려 달라’고 요구해와 처음 만남부터 의도됐던 접근이라는 의심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여성은 김흥국이 연락을 받지 않자, 기업을 운영하는 김흥국의 친구 C 모 사장에게도 ‘자신이 숍을 하나 오픈하는데 투자해달라. 일반적인 여자들이라 생각 말고 인간적으로 투자해도 좋다. 은혜 잊지 않고 다 보답드리겠다’는 내용의 문자까지 보냈다. 필요하다면 주고받은 문자메시지까지 모두 공개 가능하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공인으로서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상황을 만든 것이 잘못이다. 사랑하는 아내와 자녀들이 오해하지 말았으면 하고, 저와 관계된 모든 분들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김흥국은 소속사인 들이대 닷컴 고문 변호사를 통해 해당 여성을 대상으로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법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김흥국은 1985년 ‘호랑나비’로 데뷔했다.

이후 활발한 음악활동 및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8년 올해로 데뷔 33년주년을 맞이한 김흥국이 어떤 결과를 맞이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