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故조민기 빈소,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장례절차는 비공개 진행’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3.10 08: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조민기 빈소가 공개됐다. 하지만 장례 절차와 발인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된다.

지난 9일 배우 조민기 사망했다. 이와 관련해 ‘디스패치’는 조씨가 사망하기 전 작성한 손편지 사과문을 공개했다. 사건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기에 사실상 이 손편지가 유서처럼 여겨지게 됐다.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해당 편지에 따르면 조씨는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저의 죄다. 너무나 당황스럽게 일이 번지고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시간들이 지나다보니 회피하고 부정하기에 급급한 비겁한 사람이 됐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그는 “지난 7년 고되고 어려운 배우 길을 시작한 제 후배들에게 결코 녹록치 않은 배우의 길을 안내하고자 엄격한 교수가 될 수밖에 없었다”며 “그리고 그 엄격함을 사석에서 풀어주려고 노력했다. 그 과정에서 모멸감으로 혹은 수치심을 느낀 제 후배들에게 먼저 마음깊이 사죄의 말을 올린다”고 말했다.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부인의 119 신고로 조씨는 즉시 건국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후 5시께 사망했다. 조씨는 발견 당시 이미 심정지와 호흡정지로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경찰은 조사결과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씨의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의 204호에 마련됐다. 병원 측은 기존에 104호로 빈소를 준비 중에 있었으나 공간상의 문제로 유족과 조율해 204호로 최종 확정했다고 전했다.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유족 측은 장례 절차와 발인 전 과정을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고인의 발인은 12일 오전 6시30분이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조민기 빈소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