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민기, ‘아빠를 부탁해’ 출연 당시 피해자에 음란 카톡…‘신체 특정 부위 사진까지 보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2.28 16: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민기가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음란 카톡이다.

오늘(28일) 오전 스포즈조선은 “카카오톡으로 조민기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한 11번째 피해자의 제보를 기사화했다.

매체에 따르면 제보자는 “2015년 8월 한 파티에서 조민기를 처음 만났다. 사진 일을 하는 조민기의 지인들과 잘 알고 지내는 사이라 자연스럽게 조민기를 만나 인사를 드리게 됐고, 이후 SNS 팔로우까지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외국에서 와인 공부를 했는데, 그 사실을 안 조민기가 ‘나도 와인을 좋아한다. 와인에 대해 궁금하게 있으면 물어보고 싶다’며 내게 연락처를 물어 전화번호를 알려줬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매체에 2015년 8월 27일이라는 정확한 날짜를 밝히며 그날부터 29일까지 조민기가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와 사진을 설명했다. 

당시 시점은 조민기가 SBS ‘아빠를 부탁해’ 출연 중일 때였다. 딸 조윤경과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다정한 아버지, 딸 바보로서의 면모를 보인 조민기이기에 충격은 더해지고 있다.

조민기는 딸 조윤경의 학업 문제로 2015년 8월 30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했다.

이어 “혹시 몰라 조민기가 보낸 해당 메시지를 모두 백업해 뒀다”며 매체에 사진과 메시지 일부를 건넸다. 또한 “경찰 조사에 필요하다면 해당 백업 파일을 모두 넘기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민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민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제보자는 “조민기가 처음에는 그냥 ‘퇴근을 늦게 하는 거 아니냐, 서울에 가서 한번 보자, 몇 시에 퇴근하냐’ 이런 식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다가 본인 혼자 스튜디오에서 와인을 먹고 있다며 와인 사진과 스튜디오 사진, 시가(담배) 사진을 찍어 보냈다”며 “그러다가 술에 취한 것인지 갑자기 ‘남자친구와 잠자리가 잘 맞냐’는 식으로 말을 하더라. 조민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남자친구가 있는 걸 알고 있었다. 조민기의 말을 받아치기 위해 ‘우리는 그냥 플라토닉 사랑이다’라고 답하니 ‘OO 씨의 몸매를 보고 어떻게 플라토닉 사랑을 하냐’고 말하더라. 당황한 제가 와인 이야기와 스튜디오 이야기를 꺼내며 주제를 돌리려고 했지만 제게 ‘OO 씨는 키스가 하고 싶어요? 사랑을 나누고 싶어요?’ ‘난 스킨십이 좋은 거라 생각한다’ ‘나는 키스를 하고 싶기도 하고 애무를 하고 싶기도 하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보자는 “조민기가 나에게 상반신 나체 사진을 보내며 ‘옛날 운동할 때 몸이에요’ ‘오늘은 몸도 마음도 죄다 고픈 날’ ‘OO 씨는 몸매도 좋으신데 금욕이 존경스럽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며 “또 다른 상반신 사진을 보내길래 ‘왜 이런 걸 내게 보내냐’고 했더니 ‘나 혼자 너무 많은 상상 속에 너무 많이 흥분. 몹시 위험’이라는 식으로 말했다. 그리고는 팬티만 입고 있는 사진을 보냈다”고 폭로했다.

또 “음란 사진을 보낸 뒤 ‘난 지금 너무 XX 해졌다’ ‘당신도 젖으면 된다’ ‘난 만지고 있다. 도와 달라’고 보냈다”며 “내가 정색을 하면서 이러지 말라고 하니까 ‘미안해요. 어서 자요’라고 말하더니 그다음에 자신의 성기 사진을 보냈다. 이후 메시지는 다 무시했다”고 전했다.

제보자는 “다음 날인 28일 조민기가 사과의 메시지를 보냈고, 이후 연락이 없다 9월 마사지샵을 알려달라며 한 차례 연락을 해왔다. 마사지샵을 알려준 후 모든 연락을 끊고 인스타그램도 언팔했다”고 덧붙였다.

뒤늦게 해당 사실을 밝힌 것에 대해 제보자는 “조민기의 지인과 내 지인들이 겹친다. 사실 다른 지인분들과는 전혀 문제없이 잘 지낸다. 그래서 이 이야기를 꺼내기 힘들었다”며 “그런데 제가 여자이고 혹시 이런 지인들 사이에서 오해의 소지가 발생되는 일이 일어날까봐 제가 희롱 당했다는 사실을 남기려고 모든 대화를 백업해 둔 거다. 그리고 보도를 통해 조민기의 나쁜 행동이 드러나는 것을 보며 지금 제보를 하게 됐다. 백업 대화와 사진들이 차후 경찰 조사에 필요하다면 모두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조민기는 모교인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조교수로 부임한 2010년 당시 자신이 가르치던 학생들을 노래방과 오피스텔 등으로 불러내 성추행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성추행 사실을 부인하던 조민기는 논란이 커지자 27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과문을 전했다.

현재 경찰은 사건에 대한 정식 수사를 진행 중이며, 조민기는 3월 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될 예정이다.

이하 조민기 사과문 전문.

사 과 문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잘못입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제 잘못에 대하여 법적, 사회적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시간들이 너무나 갑작스럽게 닥치다보니 
잠시 부끄러운 모습을 보인 점에 대해서도 다시한번 사죄드립니다.

늦었지만 모든 것을 내려놓겠습니다. 
남은 일생동안 제 잘못을 반성하고, 자숙하며 살겠습니다.

앞으로 헌신과 봉사로써 마음의 빚을 갚아나가겠습니다.
거듭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2018. 2. 27  조 민 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