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자회견’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김보름-백철기, ‘노진규 누나’ 노선영 인터뷰로 인해 더욱 수렁으로…‘자업자득?’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2.21 00: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노선영(29)이 백철기(56) 감독과 김보름(25)의 해명을 반박했다.

20일 노선영은 SBS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보름, 노선영, 박지우(20)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19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을 기록, 8팀 가운데 7위에 그치며 탈락했다. 

이날 대표팀은 서로 끌고 밀어주는 팀워크를 보여주지 않았다. 마지막 바퀴에서 레이스를 이끈 김보름, 박지우와 뒤로 처진 노선영 사이의 거리는 멀기만 했다.

그 자체만으로도 국민들 보기에 좋지 않았지만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김보름의 인터뷰는 국민 감정에 기름을 부었다.

이에 백철기 감독은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여자 팀추월 경기를 하루 앞두고 경기 전날 노선영이 작전을 제시했다. 더 좋은 기록을 내기 위해 앞에 2명이 속도를 유지하고 노선영이 뒤에서 따르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이었다. 위험성이 있었지만 사기가 떨어질 수 있음을 우려, 의견을 받아들였다. 노선영이 1500m 성적도 좋고 컨디션도 좋아 보여 수락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선영은 20일 SBS와 인터뷰에서 “대표팀에서 대화는 없었고 작전도 처음 듣는 이야기였다”고 밝혔다.
 
빙상연맹-백철기-김보름의 입장과 노선영의 입장이 완전히 다른 것.

심지어 노선영은 바로 그 노진규의 누나. 그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으로 ‘제2의 안현수’라고 불리다가 2년 전 골육종으로 세상을 떠났다.

김보름 / 사진=뉴시스
김보름 / 사진=뉴시스

 
동생의 죽음으로 인해 고통스러웠을 누나 노선영이 왕따까지 당했다고 여긴 국민들의 분노는 하늘을 치솟았다.

이에 해당 경기가 바로 어제 있었음에도 이 시각 현재 국민청원 동참자 수는 40만 명을 돌파했다.

청와대의 답변 가이드라인이 20만 명인 것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가공할 수치.

빙상연맹, 백철기 감독, 김보름 입장에선 불을 끄기 위해 잡은 기자회견이었겠지만 불은 오히려 더욱 크게 타올라 그들을 덮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