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KBO, 신한은행과 2018년 도약 “올해부터 리그 명칭은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1.16 18: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KBO와 신한은행이 손을 맞잡았다.
 
신한은행은 1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조인식을 열고 3년 간 240억 원에 KBO리그 타이틀 스폰서를 맡기로 정했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올해부터 3년간 KBO리그 정규시즌과 올스타전, 포스트시즌 등에서 독점적인 타이틀 스폰서 권리를 보유한다.
 
연 80억원은 역대 국내 프로스포츠 타이틀 스폰서 계약 중 최대 규모. 지난해까지 타이틀 스폰서를 맡았던 타이어뱅크는 연 70억원을 낸 바. 올해부터 바뀐 KBO와 신한은행의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되는 바 이다.
 

KBO 신한은행/ 뉴시스 제공
KBO 신한은행/ 뉴시스 제공

 
한편 위 행장은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만남이 1,000만 관중을 동원하는 흥행요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ag
#KBO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