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르: 라그나로크’, ‘닥터 스트레인지’ 오프닝 기록 경신 예상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10.17 1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2017년 마블 최고의 메인 이벤트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가 11월 3일(금) 북미 개봉을 앞두고 북미 박스오피스 오프닝 예측이 공개되며 ‘토르’ 시리즈 이래 최고 오프닝이 예측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올 가을, 마블 최강의 메인 이벤트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의 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예측이 드디어 공개됐다.
 
세계적인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토르: 라그나로크’가 시리즈 사상 북미 박스오피스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울 것이라 예견했다.  
 
 
‘토르: 라그나로크’ 포스터
‘토르: 라그나로크’ 포스터

 
‘토르: 라그나로크’는 개봉 첫 주 약 9천만 달러에서 1억 달러의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수익 예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것은 작년 동시기 개봉했던 마블 ‘닥터 스트레인지’의 개봉 첫 주 수익 8천 5백 만 달러를 가뿐히 뛰어넘는 예상으로 과연 이 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뿐만 아니라 마블은 올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와 ‘스파이더맨: 홈커밍’으로 전세계 수익이 이미 약 17억 5천만 불을 넘어선 가운데, ‘토르: 라그나로크’ 개봉 수익까지 합쳐진다면 20억 불(한화 약 2조 2천 6백 6십 억 원)라는 천문학적인 흥행 기록을 세우게 된다. 이 기록은 마블 스튜디오 사상 최고 수익이기도 하다.
 
‘토르’ 시리즈는 총 2편의 전세계 누적 수익 약 11억 달러 (한화 1조 2천억 원)라는 기록에 빛나는 마블의 대표 시리즈로 자리매김해왔다. 2011년 ‘토르: 천둥의 신’이 전세계 4억 4932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둔데 이어 2013년 ‘토르: 다크월드’는 전세계 6억 4457만 달러를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토르’ 시리즈는 국내에서도 누적 관객 수 470만 관객을 동원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여기에 시리즈의 주역 토르가 출연한 ‘어벤져스’는 700만,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은 1,000만 명이 넘는 경이적 관객 수를 기록하는 등 토르는 명실상부 마블을 대표하는 캐릭터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던 바, 지난해 ‘닥터 스트레인지’가 세운 역대 대한민국 10월 개봉 외화 최고 흥행 기록까지 깰지 귀추가 주목된다.
 
‘토르’ 시리즈 사상 최고 흥행이 예상되며 기대를 모으는 ‘토르: 라그나로크’는 티저 예고편을 공개한지 24시간 만에 전세계 누적 조회수 1억 3천 600만 뷰를 기록, 마블 영화 최고 누적 조회수를 또 한 번 경신했다.
 
뿐만 아니라 2017년 전세계 주차별 소셜 버즈 1위를 3주 연속으로 차지하며 북미는 물론 전세계 모두가 주목하는 화제작임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북미 프리미어에 앞서 개최된 사전 시사에서 시리즈 사상 최고의 호평 리액션이 쏟아지고 있어 흥행 예고에 힘을 더해주고 있다.
 
역대급 오프닝을 예고하고 있는 2017년 최강의 마블 메인 이벤트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는 10월 25일, IMAX, 4DX 등 다양한 포맷으로 국내 개봉 예정이다.
Tag
#토르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