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브이아이피(V.I.P)’ 장동건 “시나리오 보자마자 바로 출연 결정”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8.18 17: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장동건이 ‘브이아이피’를 선택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로 ‘시나리오’라 답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영화 ‘브이아이피(V.I.P)’의 주역 장동건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브이아이피(V.I.P)’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다.
 
 
장동건 /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장동건 / 워너브러더스코리아

 
‘브이아이피(V.I.P)’는 ‘신세계’ 박훈정 감독의 새로운 스타일의 연출 기법과 장동건-김명민-박희순 등 충무로 베테랑 배우들과 함께 생애 첫 악역 변신에 나선 20대를 대표하는 배우 이종석의 열연으로 뜨거운 언론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장동건은 3년 만에 스크린 복귀작으로 ‘브이아이피’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일단 시나리오 봤을 때 스토리가 신선하고 쿨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번에는 딱 보자마자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4명의 캐릭터가 멀티 캐스팅이고 그래서 시나리오를 받고 나서 영화가 어떻게 나올까 궁금했었는데 보고 개인적으로 좀 더 풍성해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완성된 작품을 보니까 시나리오보다 영화가 훨씬 더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 볼 때부터 읽는 내내 스토리에 빨려 들어갔다. 마지막 장면에서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영화를 본 관객들도 그 지점에서 통쾌함을 느꼈으면 좋겠다. 극 중 박재혁이란 인물은 끝까지 현실적인 사람이다. 힘든 업무를 끝내고 퇴근하는 감정으로 연기를 했다. 통쾌함을 관객 분들도 함께 느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동건은 “우리 영화가 사실 태생적으로 불리한 점이 많다. 청불영화이기도 하고 장르적으로 호불호가 굉장히 갈리기도 하지만 관객 분들이 ‘잘 만든 느와르 영화다’라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다”며 당부의 말 또한 잊지 않았다.
 
한편, 영화 ‘브이아이피(V.I.P)’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