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시청률, 10.2%…‘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7.18 09: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엽기적인 그녀’가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8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7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연출 오진석) 29, 30회는 각각 8.9%, 10.2%를 기록하며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29, 30회에서는 조정에 칼바람이 불며 폭풍 같은 전개가 이어진 가운데 견우(주원 분)와 혜명공주(오연서 분) 사이의 절절한 아픔이 극대화되며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이끌어냈다.
 

‘엽기적인 그녀’ / SBS
‘엽기적인 그녀’ / SBS

 
또한 조작된 폐비(이경화 분) 사건에 많은 증좌와 상황들이 중전박씨(윤세아 분)를 가리키고 있는 가운데에도 판도를 바꾸려는 정기준(정웅인 분)의 검은 속내가 또 다시 고개를 들었다. 
 
견우가 폐비한씨의 부정한 행실을 담은 벽서 ‘맹모삼망지교’를 썼다는 것을 빌미로 그와 아버지 견필형(조희봉 분)을, 조정을 능멸하는 지라시를 유포했다는 누명으로 세책방 친구들 모두를 추포한 것.  
 
이후 포박된 견우는 위협적인 말과 조소를 던지는 정기준에 맞서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정기준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당당히 분노를 표출하던 견우도 혜명공주 앞에서는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옥사에 갇힌 견우와 그를 찾아온 혜명의 만남은 두 사람의 가슴 아픈 현실을 잘 나타내는 대목이었다. ‘좌상과 중전의 계략이라는 것은 알지만 벽서 건에 대해선 견사부를 용서할 수는 없다’며 감정을 꾹꾹 눌러 담아 말을 건네는 혜명, 그리고 그런 그녀 앞에서 아무런 말도 할 수 없는 견우의 안타까운 심정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안방극장의 마음을 울렸다.    
 
무엇보다 차갑게 돌아선 그녀가 곧장 눈물을 쏟아내고 홀로 남은 견우가 슬픔 속에 오열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후벼 파는 듯 했다. 이는 연기를 펼친 주원(견우 역)과 오연서(혜명공주 역)의 연기 내공이 특히 빛을 발했다는 평이다.
 
한편 같은 날 첫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극본 송지나·연출 김상협) 1, 2회는 각각 7.8%, 8.1%의 시청률을 기록, 2위로 순조롭게 출발했으며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연출 박진석) 1회는 5.9%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