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어쩌다어른’ 설민석, “광해에 치명적 콤플렉스 있었다”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7.13 20: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오늘날 현명한 임금으로 기억되는 광해에게 치명적인 콤플렉스가 있었다.
 
13일 방송된 tvN ‘어쩌다어른’은 광해군에 대한 설민석의 역사 강의를 방송했다.
 
tvN ‘어쩌다어른’ 방송 캡처
tvN ‘어쩌다어른’ 방송 캡처

 
설민석은 광해가 명나라와 대립각을 세울 수 밖에 없었던 이유 중 하나로 광해군의 정통성 콤플렉스를 꼽았다.
 
광해가 가진 콤플렉스는 바로 그가 조선 최초의 방계 출신 왕이었다는 것.
 
정실 부인의 큰 아들이 우대받던 조선에서는 일반인들에게도 첩의 아들인 서자라는 것은 큰 약점이었다.
 
당시 선조의 중전은 자식을 낳지 못했고, 공빈 김씨가 임해군과 광해군을 낳았다.
 
민심을 잃은 임해군 대신 광해가 왕이 되었으나 광해군의 태생적 약점은 그가 집권하는 동안에도 그의 발목을 잡았다.
 
명나라가 정실부인의 아들도, 첫째도 아닌 광해의 태생을 약점으로 삼아 공격했기 때문이다.
 
한편,  tvN ‘어쩌다어른’은 목요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