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미애, “국민의당 제보조작은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것”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7.07 14: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의 문준용씨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북풍 조작에 버금가는 것”이라고 맹비난을 쏟아냈다.
 
추 대표는 7일, 충남 천안축구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런 네거티브 조작 사건의 속성과 특징은 관련자가 직접 나서지 않고 방패막이를 세우는 것”이라며 “조작이 아닌 진실과 확신이 있었다면 직접 나섰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더불어민주당

 
그는 이어 “조작된 것이기 때문에 직접 나서지 않은 것이고 설령 조작된 것이라 해도 이것을 공중유포시 상대방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야기시킨다”며 “국민의당은 이를 용인하고 시스템이 전격적으로 풀가동 돼 조작사건을 유포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네거티브 조작의 특징이고 그것이 사실과 다른 결과를 통해 후폭풍을 용인하는 것으로 형사법적으로는 미필적 고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죄를 죄로서 덮으려 했던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본다”며 “박 전 대표는 죄를 죄로 덮기 위해 직접 선대위원장 명의로 상대당인 저를 직접 나서서 고발까지 했던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만약 진실에 대한 확신을 가지려면 적어도 제보자 신원은 확인했었어야 했다”며 “준용씨의 파슨스 동기가 소수에 불과해 어렵지 않게 신원이 확인될 수 있었는데 국민의당은 지난 5월5일 공명선거추진단장 명의로 날조된 조작을 기자회견 통해 유포했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런 전 과정 보더라도 미필적 고의에 의한 형사책임은 반드시 수사돼야 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