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정치부 회의’ 양원보, ‘민경욱, 앵커 시절과 다른 모습에 국민들 놀라’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6.21 17: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정치부 회의가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의 모습을 조명했다.
 
21일 방송된 JTBC ‘정치부 회의’에서 양원보 반장은 “과거 민경욱 의원은 친근하고 정겨웠던 이미지를 보였다”고 말을 시작했다.
 
 
‘정치부 회의’ 방송 화면 / JTBC ‘정치부 회의’ 방송 캡처
‘정치부 회의’ 방송 화면 / JTBC ‘정치부 회의’ 방송 캡처

 
양 반장은 “하지만 기존의 이미지와는 달리 욱하는 모습과 호통을 치는 모습에 모두들 놀랐다”며 민경욱 의원의 영상을 보임과 동시에 민 의원의 최근 모습을 평가했다.
 
이어, “앵커라면 상대방을 다독이고 이끌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야한다”고 말하며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를 예로 들었다. 또한 “인간미 넘치는 앵커도 필요하다”며 정치부회의 이상복 부장을 소개하기도 했다.
 
“많은 국민들이 낯선 모습에 놀라움을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민경욱 의원은 그것을 모르고 공직에 계속 있으려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JTBC ‘정치부 회의’는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