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7일의 왕비’ 박시은, 첫화부터 매력 폭발…‘사극 아역 열풍 잇는다’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6.01 11: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박시은이 ‘7일의 왕비’ 첫화부터 매력 대잔치를 펼쳤다.
 
박시은(신채경 역)은 31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단경왕후를 연기할 박민영의 아역으로 등장했다. 맛깔스런 사투리와 남장 연기로 시선을 끌며, 또 한번의 사극 아역 열풍을 예고했다.  
 
박시은은 조선 최고 권세가의 여식이지만 정치판에 휘둘릴 것을 우려해, 한양에서 멀리 떨어진 거창에서 지내고 있었다. 하지만 거창에 있으라는 부모님의 말을 거스르고 남장을 한 채 무작정 한양으로 올라와, 저잣거리에서 백승환(진성대군 역)을 마주치게 됐다. 
 

‘7일의 왕비’ 박시은 / KBS2 ‘7일의 왕비’
‘7일의 왕비’ 박시은 / KBS2 ‘7일의 왕비’

 
이들은 책을 주우려다 머리를 박고 산에서 추격전을 벌이는 등 예사롭지 않은 만남을 이어갔다. 혼담이 오가는 사이임을 알리 없는 둘은 이후에도 계속 얽히고설키며 서로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박시은은 말에게 휘파람을 불어줘 똥을 누게 하고, 세게 넘어지고도 별일 아니라는 듯 털고 일어나는 등 털털하고 구김없는 신채경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한편 박시은은 두 번째 사극인 ‘7일의 왕비’에서 한층 성숙해진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