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이규정, “광고 모델로 박보검 쓰고 싶다”…‘김창환 질투’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5.03 19: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행복을 주는 사람’ 이규정이 화장품 광고 모델로 박보검을 희망했다.
 
3일 방송된 MBC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는 이규정과 김창환이 화장품 광고 모델을 선정하고자 회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이규정은 화장품 광고 모델로 박보검을 쓰고 싶다고 말했다.
 
‘행복을 주는 사람’ 이규정 / JT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 캡처
‘행복을 주는 사람’ 이규정 / JT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 캡처

 
이에 김창환은 질투심을 드러내 보는 이들에게 웃음꽃이 피게 했다.
 
그러나 김창환은 이후 장면에서 화장하는 이규정의 미모에 감탄하면서 그 질투심이 풀렸다.
 
또한 화장품과 이규정 모두 예쁘다고 말하는 모습으로 여심이 설레게 했다.
 
한편, MBC ‘행복을 주는 사람’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