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두준, “원래 이렇게 어려워요?”…‘추노’ OST ‘바꿔’ 가사에 멘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하이라이트의 멤버 윤두준이 군전역 후 하드한 예능 난이도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2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는 가수 윤두준, 정세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예능 ‘배달해서 먹힐까?’에 출연, 이를 홍보하기 위해 출격했다.

이날 이들은 1라운드에서 Gloomy 30's의 ‘바꿔’ 가사 받아쓰기에 나섰다. 이는 드라마 ‘추노’의 OST로 사용됐다.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각종 예능 OST로도 많이 사용돼, 전국민의 귀에 익숙한 전주지만 어려운 가사와 과도한 오토튠 등이 멤버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문제 구간을 들으며 인상을 쓰던 윤두준은 “원래 이렇게 어려운 것이냐”며 당황해했다. 정세운 역시 “무조건 3차전 각이다”고 말했다.

게스트 윤두준과 정세윤 뿐만 아니라 고정멤버들까지 당황시킨 Gloomy 30's의 ‘바꿔’의 문제구간 정답은 “금으로 발라 놓은 가면을 깨뜨려 바꿔. 사람 밑에 사람 없다. 그리고 사람 위에 사람 없다”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