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로트가수 요요미, 인형같은 표정연기 비법은? "만화영화 따라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요요미가 표정연기를 만화영화를 통해 배운다고 고백했다. 

지난 12일 MBC '사람이 좋다'에서 트로트가수 요요미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요요미는 스케줄을 마치고 집으로 향했다. 화장을 지우던 그는 "조금 괜찮은 거 같다. 이정도면 좀 봐줄 만 한데?"라며 혼잣말을 이어갔다. 

이어 만화영화를 켠 그는 "한 백번은 본 것 같다. 어려서부터 봤으니 그 이상일 수 있다"며 "만화 캐릭터 표정이 사람의 일반 표정보다 더 디테일하게 나온다. (참고하려고) 많이 보겠됐다"고 설명했다. 
 
'사람이 좋다' 캡처
그러면서 "사람은 부끄러우면 그저 부끄러워하는데 (만화는) 무언가 더 쭈그러들지 않냐"며 "커버송도 보면 표정이 많다. 그런것도 다 만화보고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일밤 연기하듯 연습한다는 요요미는 "저는 이게 진짜 일상이다. 이렇게 해왔고 표현하는 거 좋아해서 그런다. 다른 분들이 봤을 떄는 왜저럴까 생각할 수 있다"며 "의도한 거는 아니지만 많이 보고 따라 해 보고 그런 걸 많이 했던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요요미는 작은 사무실에서 소속사 대표와 함께 모든 일을 해내는 모습을 보이며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사람들의 인생 스토리, 유명인들의 비결과 숨겨진 이야기, 자신만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가는 별난 인생들을 담은 프로그램을 그리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분 MBC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