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학폭부터 음주까지' 시크릿 넘버 수담, "해당 의혹 허위사실…루머 법정 대응할 것"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학교 폭력' 의혹의 당사자 시크릿 넘버 수담 측이 해당 논란에 대해 법정 대응할 것임을 알렸다. 

19일 시크릿넘버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 측은 "19일 오전 SNS상에서 제기된 시크릿넘버의 멤버 수담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며 같은날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 신인 그룹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 드리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고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시크릿 넘버 공식 인스타그램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담과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그가 학교 폭력의 당사자였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는 "수담이 왕따 주도하고 중학교때부터 술 마시고 등교해서 싫어했다"며 "고등학교 동창이라면서 무슨 중학교때부터 술이냐고 하는데, 예중과 예고가 붙어있는 경우가 많고, 이수담 역시 그렇다. 중학교때 부터 봐왔던 친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자 좀 그만 패라하시는데, 여자라고 왕따 시키는 걸 정당화할 순 없다. 내가 그 당사자니까"라고 말하며 시크릿 넘버 수담과 같은 학교를 다녔다는 학창시절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하지만 데뷔 즉시 해당 논란이 터지자 시크릿 넘버 측은 곧바로 허위 사실임을 주장하며 루머에 대해 해명, 법정 대응을 시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한편 그룹 시크릿넘버는 진희, 레아, 수담, 디타, 데니스 5명의 멤버로 구성되어있으며 지난 19일 'Who Dis'로 데뷔를 알렸다. 멤버 중 수담은 학창시절 얼짱 출신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로 주목을 받은 멤버로 알려졌다. 

이하 시크릿 넘버 측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시크릿넘버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입니다.

19일(오늘) 오전 SNS상에서 제기된 시크릿넘버의 멤버 '수담'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 신인 그룹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고려할 계획입니다.

다시 한번 시크릿넘버를 사랑해주시고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