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넨바이오 "코로나19 DNA백신 비임상 시험 순조롭게 진행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제넨바이오는 제넥신 포함 산학연 컨소시움이 연구 중인 코로나19 DNA백신에 대한 비임상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밝히며, 11일 관련 진행상황을 공유했다.

GX-19는 제넥신, 바이넥스, 국제백신연구소, 제넨바이오, 카이스트, 포스텍 등 6개 기업·기관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DNA백신 후보물질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제넥신은 지난 5일 GX-19를 영장류에 투여해 야생형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에 대항하는 중화항체 생성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제넨바이오
제넨바이오
영장류 비임상 시험을 담당하는 제넨바이오는 최근 컨소시엄에서 선정한 백신 후보물질을 6군으로 나눠 영장류 20마리에 투여하는 비임상 시험에 착수했다. 지난달 완료한 2차 투여에서 백신 투여로 인한 이상 반응은 확인되지 않았다. 백신 후보물질에 의한 면역 반응이 잘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 또 국제백신연구소 및 충북대에서 이중으로 수행한 중화항체 분석을 통해 가장 임상에 적합한 백신 후보군을 선정했다.

DNA 백신은 체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항원이 생성될 수 있도록 특정 유전자를 인체에 투입,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단, 인간과 면역기전이 다른 중소동물인 마우스, 돼지 등에서 의약품과 백신 후보물질을 시험하는 것은 효능과 안전성 확인에 한계가 있다. 이에 지난 4월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 안전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신속한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영장류 시험을 포함한 공공 연구 인프라를 민간에 개방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제넨바이오는 이달 중 식약처에 인체 대상 임상시험을 신청할 예정이다. 6월 중 관련 임상시험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는 임상 시료 생산을 맡은 바이넥스에서 임상시험을 위한 GX-19 후보물질을 대량 생산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