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 “성병 검사 결과 헤르페스는 음성…유튜브 및 외부 활동 중지” 사생활 논란 첫 입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사생활이 폭로된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했던 약국을 운영 중인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본명 박승종)가 논란 이후 첫 입장을 밝혔다. 동시에 성병 검사지 내용을 공개하는 등 폭로글에 대한 반박을 이어갔다. 문제가 된 헤르페스 1형, 2형은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으나 가드넬라, 유레아플라즈마는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4일 오후 유튜버 약쿠르트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당사자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또한 제 사생활로 인해 물의를 일으키고 구독자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날 약쿠르트는 해당 사안을 당사자들과 개인적으로 마무리하고 싶었다면서도 "사실 여부를 파악하지 않은 기사들이 올라오며 생각보다 큰 이슈가 되었고 이는 오히려 많은 억측과 잘못된 정보 악성루머들이 생산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약쿠르트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약쿠르트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이어 약쿠르트는 "그동안 저는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병원에서 검사를 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빠르게 해명하지 못하고 기다리게 해드린 점 죄송하다"며 폭로글의 당사자들이 자신 또래 여성들이며 SNS 메시지와 약국 상담을 통해 알게 된 사이였으나 깊은 연인 관계로는 발전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약쿠르트는 "건강과 안전에 대한 경각심 없이 당사자들과 적절치 못한 관계를 맺은 점 죄송하다"면서도 성병 검사 결과에서 가드넬라, 유레아플라즈마는 양성, 헤르페스 1형, 2형은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는 피임에 부주의 했던 점, 상대 여성이 놀란 상황을 별일 아닌 것으로 생각했던 점을 인정하고 사과 하면서도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목적으로 성병을 옮기려 한적이나 강제적인 성관계는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약쿠르트는 "제 행동의 앞과 뒤가 달랐던 점에 대해 큰 죄책감을 느끼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당사자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법적인 대응은 고려하고 있지 않습니다"라며 자신과 해당 글을 게재한 여성들의 신상 등에 대한 추론을 하지 않기를 부탁했다.
 
약쿠르트 / MBC '마리텔 시즌2'
약쿠르트 / MBC '마리텔 시즌2'
 
유튜버 약쿠르트는 "저는 앞으로 유튜브를 비롯한 각종 외부활동을 중지하며 제 행동에 따른 죄책감을 느끼고 관련된 분들에게 사죄하고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명 약사 유튜버로부터 지난 4개월 여간 잠자리 파트너 취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이 공개돼 있어 논란이 가중됐다. 특히 해당 네티즌이 잘못된 성관계 등으로 인한 여자 헤르페스 2형 등 성병을 얻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후 약쿠르트는 개인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 내 모든 게시물들을 삭제했다. 또한 해당 내용을 폭로한 네티즌 역시 최초 글의 내용과 제목 등을 모두 삭제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약쿠르트의 사생활과 관련된 폭로글이 이어졌다. 약쿠르트와 관련된 사생활 폭로글은 3차까지 이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