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천안함-세월호 조롱’ 윾튜버, 영구 퇴출→또 새 계정 개설? 네티즌 “또 신고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천안함, 세월호를 비하한 유튜버 윾튜버가 또 새로운 계정을 개설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유튜브에 윾튜브의 새로운 계정이 개설됐다. 가입일은 지난 19일로, 그는 계정을 만들자마자 여행기, 음식점 방문기 등 영상을 올리고 있다. 계정이 개설된 지 얼마되지 않았음에도 조회수는 3만 6000여 뷰를 넘어서고 있다. 

올라온 영상은 주로 ‘25만원 한우’ ‘한 그릇에 20만원’ ‘시그니엘 레지던스’ ‘92만원 짜리 오사카행 비지니스 항공권’ 등 고가를 강조한 내용이 주를 이뤘다. 

 
윾튜브 채널 캡처
윾튜브 채널 캡처


앞서 윾튜브는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하회탈을 쓰고 시사 이슈를 주제로 방송하던 유튜버였다. 그는 보수 성향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며, 천안함 사건과 세월호 참사를 조롱하고 비난해 논란이 일었다.

결국 유튜브에서 윾튜브는 가이드라인 누적 위반으로 영구정지 처분을 받고 계정이 삭제됐다. 그러나 이후 그는 지속적으로 새로운 채널을 오픈했다. ‘노가다 김씨’ ‘재앙대피방송’ 등 이름을 바꾸고 채널을 개설했으나 모두 삭제됐다. 

네티즌들은 그가 새로운 계정을 개설했다는 소식을 듣고 “예전거 그대로 올리는 것 보니 사칭같다” “영상 자꾸 올리는데 정지 안 되는거 보면 유튜브도 사칭인줄 아나봄” “돈 떨어졌네” “신고 완료” “돈 쉽게 벌려고 안달났네요“ “40초 정도 투자해서 신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계정이 논란을 일으켰던 윾튜브 본인인지, 사칭 계정인지는 확인이 되지 않은 상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