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판도라’ 이종걸-원유철-김영우-손금주…이낙연vs황교안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6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는 이종걸 더불어시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김영우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손금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출연했다. 김승우는 “판도라를 진행하면서 현역의원 4명이 동시에 출연하시는 것은 처음이다. 제가 많이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총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먼저 수도권 선거 판세에 대해 살펴봤다. 원유철 대표는 “서울 경기 인천에121석이 걸려있다. 수도권 민심은 정말 못 살겠다는 것이다. 제발 갈아보자, 바꿔야 산다는 것이 민심이다. 문 정부가 국정운영을 잘하고있다고 평가한다면 힘을 보태주실 것이고 이대로 안되겠다는 생각을 하시면 야당에 힘을 실어줄 것이다. 소득주도성장이란 정책이 오히려 실업주도성장으로 바뀌었다. 실업자가 엄청 늘어났다. 지난 문정권 3년을 보면 한 부분도 후한 평가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종걸 위원장은 “모든 지역구 선거포인트는 경제, 민생, 진정성이다. 경제 판탄상황 및 민생 단절을 두려워하는 국민들이 많다. 이번에 코로나19를 원인으로 하든 그전에 있었던 내재적인 어떤 경제의 어려운 원인들을 이번에 정부 여당의 능력으로 국민들에게 신뢰받은 것을 토대로해서 신뢰에 대한 답변을 하겠다는 것이국민들에게 알려지면 그러면 이번에 굉장히 중요한 약진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여론조사가 나온것을 보면 미래통합당을 20%이상 앞서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 직전과 비슷한흐름이다. 미래통합당이 수도권에서 몇석을 지킬것인가. 18대 총선결과를 보면 서울은 48석중 7석, 경기도는 51석중 7석이다. 당시 서울 일부 지역에서 민심이 극히 나빴지만 회복했다. 통합당이 강세를 보였던 지역에서 통합당 현역 의원과 민주당 신인 후보가 맞붙었을때 어떤 결과를 보일지가 관건이다”라고 말했다.

이종걸 의원은 “서울에서는 종로가 핵심 승부처라고 본다. 황교안 대표가 어려움에 빠져있는데 그런 상황에서 자꾸 조급하게 발언 실수를 한는 게 어마어마하게 크다. 뉴스를 봐도 황교안 대표의 실언이 언론 보도의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텔레그램 n번방만 해도 그렇다. 어떻게 호기심이란 단어를 쓸수가 있느냐. 구조를 잘몰랐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런 심각한 사건에 대해 그 내용을 모른채 그렇게 말함으로써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큰 실책이다”라고 말했다.

김영우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연이은 실언은 사실이다. 이번에 눈여겨봐야할것은 이낙연 선대위원장이 문정부의 정책 기조와 정반대인 정책을 이야기한 것이다. 1가구 1주택자 종부세 완화라는 발언을 했다. 민주당과 다른 행보를 보이는 선거용 발언을 자제해야한다고 본다. 후보자의 발언을 유권자들이 제대로 평가할수있게 균형 보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황교안 대표가 물론 잇따른 실언을 해 그것에 주목할 수 있지만 종로 후보자이자 여당 선대위원장, 국무총리까지 지낸 정치적 무게감이 있는 이낙연 선대위원장의 종부세 발언 해석 여부가 수도권 선거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원유철 대표는 “본질적 메시지보다 말꼬리를 잡는건 아니다 싶다. 황교안 대표의 말꼬리만 잡고 늘어지는건미래통합당을 공격하는 것이다. 미래통합당의 선거 경쟁력을 떨어뜨리려고 말실수를 집요하게 물고늘어지는 것인데 국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걸 위원장은 “이낙연 선대위원장의 보유세에 관한 입장은 철저하다. 종부세 관련 세대별 합산과세 규정에 대해 일부 위헌 결정이 났다. 어느 수준 이상 부동산을 보유자에게만 적용되는 종부세가 불평등하다 느낄수도 있다. 종부세 부담을 느끼는 유권자들을 겨냥한 발언일수도 있다. 그러나 보유세와 종부세에 정책에 관한 토론이 아니기 때문에 발언 하나만 가지곤 판단이 어렵다”고 말했다.

MBN ‘판도라’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