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서강준, 아련 폭발하는 고백씬 비하인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박민영과 서강준의 애틋한 고백씬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지난 25일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네이버TV 채널에는 박민영과 서강준의 고백씬 비하인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박민영과 서강준은 촬영을 앞두고 리허설에 몰두하며 호흡을 맞춰봤다. 리허설 중 감정을 몰입해야하는 장면에서도 두 사람은 눈만 마주쳐도 즐거운 듯 웃음을 감추지 못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캡처

본격적으로 두 사람은 서로의 진심을 전하는 고백씬 촬영에 돌입했다. 박민영과 서강준은 감독과 함께 해원과 은섭의 감정에 대해 되짚어보고 진지하게 고민하며 더 나은 장면을 그려내기 위해 노력했다. 

박민영은 서강준에게 진심 어린 고백을 전했고, 그럼에도 서강준은 박민영의 마음에 한 걸음 물러섰다. 

두 사람의 고백씬 비하인드에 네티즌들은 “메이킹 빨리 주세요ㅜㅜ (사*)”, “목해원이~어이 섭~! 저번 주부터 기다렸어요ㅋㅋㅋ너무 귀여워ㅠㅠㅠ (히*)”, “은섭이도 해원이도 장우도 휘도 캐릭터 하나하나 너무 마음이 가지만, 저는 감독님의 팬이 됐어요. 섬세하고 다정하고 담담하고 차분한 시선들이 너무 좋아요 (ja**)”, “연기 걱정 없이 주인공들 보니깐 감정 이입도 잘 되고 오랜만에 대혜자 드라마다(은섭***)” 등 반응을 보였다. 

박민영-서강준의 힐링로맨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