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복면가왕' 반달프린스의 정체는 마이클 리, 밀젠코 마티예비치 덕분에 출연 겸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마이클 리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를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가 정체를 공개했다. 

이날 반달 프린스의 정체는 바로 마이클 리였다. 그는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밌었다"고 미소지었다. 

김구라와 라디오스타에서 만난 적 있다는 그는 "Hello, Brother"이라며 인사했다. 이에 김구라는 "내가 두번째에 알아봤다. 바로 알라와봤다"고 생색을 냈다. 

이어 마이클리는 "제가 춤 출 때 누구이지 알았냐"고 질문했다. 김구라는 "그때는 몰랐다. 근데 첫 소절 듣고 마이클인 줄 알았다"고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내기도.
'복면가왕' 캡처
앞서 밀젠코 마티예비치의 출연 영상을 보고 '복면가왕'에 출연을 결심했다는 그는 가요를 잘 부르기 위해 피나는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엄청 많이 했다"고 말한 그는 "발음 때문에 이 프로그램에 나올 수 있을까 했다. 긴장을 많이 했는데 너무 행복한 기회여서 도전했다"고 웃음 지었다. 

카이는 "뮤지컬계의 독보적인 존재이기에 모를 수가 없었고 형님은 국적과 장르의 개념이 없다. 한계를 모르는 배우의 첫번쨰 주자다"고 칭찬하는 모습을 보였다.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MBC에서 방영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