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번다녀왔습니다-첫방’ 천호진X차화연, 막내 딸 이초희와 5급 사무관 지일주 결혼식에 ‘기대 가득’…이민정-이상엽 ‘티격태격 결혼생활’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천호진과 차화연의 막내 딸 이초희와 지일주의 결혼식을 준비하고 이민정-이상엽의 결혼생활 모습이 그려졌다. 

28일 방송된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첫방송’에서는 영달(천호진)과 옥분(차화연)의 막내딸 다희(이초희)와 영훈(지일주)이 결혼을 준비했다.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다희(이초희)는 효녀이지만 안니, 오빠에 비해 2% 부족한 막내딸이지만 영훈(지일주)는 학벌과 직업, 무엇 하나 모자를 것이 없는 엄친아였다. 옥분(차화연)은 용주 시장에서 닭집을 운영하고 5급 사무관 영훈(지일주)와 결혼을 하는 막내딸 다희 때문에 자존심이 오르고 있었다.

왜냐하면 옥분(차화연)의 큰 딸 가희(오윤아)는 바람피는 사위와 이혼을 하고 돌싱이 됐다. 옥분은 가희(오윤아)와 같이 다희의 속옷을 사러 갔다가 점원이 "결혼하냐?"는 질문에 가희가 "저는 갔다 왔다"라고 하자 속이 상했다.

정작 결혼 당사자인 막내딸 다희는 회사에서 인턴 생활을 하느라 결혼 준비를 못하고 둘째 딸 나희(이민정)는 소아 병원 내과의인 둘째 딸로 같은 병원에서 근무 중인 남편 규진(이상엽)과 매일 티격태격하면서 결혼생활에 지쳐있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뜨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