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 '태평양', 알고보니 16세…네티즌 "소년법 개정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진이었다가 '태평양원정대'라는 성착취물 공유방을 운영해온 16세 피의자를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26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 '태평양원정대'를 운영하며 아동 성착취물 등을 유포한 대화명 '태평양' A씨(16)을 지난달 구속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회원 출신인 A씨는 운영진으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텔레그램 안에서 8000~1만명의 회원이 가입된 '태평양 원정대'라는 성착취 영상 공유방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25) / 뉴시스 제공 

A씨가 운영한 텔레그램 방에는 수백개에서 수천개의 음란물이 올라왔다. 제보자들에 의하면 A씨는 원래 박사방의 운영진이었으나 박사(조주빈)와 분쟁이 생겨 쫒겨나면서 '태평양원정대'를 만들어 운영했다. 

A씨는  채팅방 참여 실적이 높으면 참여자들에게 하나씩 음란물을 주며 채팅방 규모를 키웠다. 태평양은 회원들에게 금품을 갈취하는 것보다는 후원을 받아 운영한 의혹도 제기된다.

경찰은 "송치 이후에도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사용하는 자가 성척취물 등을 유포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발견될 경우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잘못본 줄 알고 내 눈을 의심함 16? 소년법 적용시키지 말자", "빵에 10년처넣어도 나오면 26살 신상까자 제발", "요즘 중학생들 진짜 성인이랑 별반 다를건 없더라 소년법 제발 없애야됌", "만 16세겠지..? 근데 나이가 뭐가 중요함 진짜 미쳤냐", " 20대에 또 안그럴거란 보장이 어딨어 제대로 교화가 되겠냐고"등 분노를 금치 못하며 소년법 개정을 요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