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방법' 정지소, "'기생충' 다혜인 줄 몰랐단 댓글 보고 기분 좋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방법' 정지소가 드라마 종영 후 기억나는 시청자 댓글에 대해 말했다.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는 tvN '방법'에서 백소진 역을 맡았던 배우 정지소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tvN 드라마 ‘방법’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정지소는 극 중 저주를 거는 능력을 지닌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 역을 맡았다.

정지소는 ‘열혈 사회부 기자’ 임진희(엄지원 분)와 함께 ‘인간의 탈을 쓴 괴물’ 진종현(성동일 분)과 목숨 건 맞대결을 펼치며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도 밀리지 않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정지소는 앞서 영화 '기생충'에서 박사장(이선균)의 딸이자 과외선생님 최우식과 사랑에 빠지는 금사빠 여고생 '다혜' 역을 맡아 한차례 주목받았기에 이번 작품에 더욱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방법' 속의 백소진은 완전한 '백소진' 그 자체였다. '기생충'의 영광은 따르되 '다혜'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던 정지소의 연기는 시청자로 하여금 '다혜가 백소진이라고?'와 같은 반응을 불러일으키게 만들었다.

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아이오케이 컴퍼니 제공

정지소는 '방법' 대본을 처음 받자마자 진짜 하고싶단 생각이 들었다며 "욕심이 엄청 나서 소진이란 역할을 꼭 따내겠다 생각하고 갔다. 오디션장에서 감독님한테 소진이를 할 수 있다면 삭발, 숏컷, 노메이크업도 상관없다고 어필을 많이 했다. 또 대본을 완벽히 숙지했다. 소진이의 이런 부분들을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적극 어필했다"고 밝혔다.

1:100의 경쟁률을 뚫고 오디션에 최종 합격한 그는 숏컷, 빨간 후드, 서늘한 무표정으로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을 완벽하게 연기해 전작의 이미지를 잊게 만들었다. 이러한 소진의 연기는 매회 화제를 모았고 지난 17일 최종 결말에서 빛을 발했다. 

시청자 반응 중 기억나는 것이 있냐는 말에 그는 "좀 재밌는 댓글이 많이 기억나는데 그 중 웃겼던건 '소진이는 옷을 안갈아입히나'였다. 또 지원선배님과 워로맨스 분위기여서서 '연기안하고 연애하냐' 이런 댓글들이 재밌었다"면서 "지원선배님이라면 언제든지 좋다"고 덧붙였다.

이어 "댓글중에 그런 댓글들이 있었다. '기생충 다혜언니인줄 몰랐다' 그 댓글을 보고 기분이 좋았다. 저는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는 변신하는 배우가 되고 싶었는데 기분이 정말 좋았다"고 전했다.

또한 정지소는 연기를 공부할때부터 엄지원의 영화를 많이 보고 따라한 팬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뵙는데 눈도 초반에 잘 못마주치고 긴장을 많이 해서 떨렸다. 말을 먼저 걸어오시면 머리가 하얘졌는데 연기하면서 어떨때는 친구처럼 장난쳐주시고 툭툭 얘기해주시고 또 정말 대선배님 처럼 조언도 해주셨다. 저는 칭찬해주면 힘을 받아 열심히 하고 싶어하는 의지가 생긴다. 지원선배님이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많이 의지했다"

한편 tvN '방법'은 기존 오컬트의 틀에서 벗어나 한국 드라마에는 없던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로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7일 방송된 12회 최종화에서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6.7%, 최고 7.7%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퍼펙트한 엔딩을 선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