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여파로 수요부족에 폴크스바겐·다임러 유럽공장 가동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난희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럽에 있는 주요 자동차 기업의 공장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사태 여파로 잇따라 일시적으로 문을 닫고 있다.

독일의 최대 자동차 기업인 폴크스바겐이 17일(현지시간) 2∼3주간 공장 가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독일의 폴크스바겐 공장 / 연합뉴스
독일의 폴크스바겐 공장 / 연합뉴스

AFP 통신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이번 주 안으로 스페인과 포르투갈, 슬로바키아, 이탈리아의 공장 문을 닫을 계획이다.

독일 등 다른 유럽에 있는 공장들도 가동 중단 준비를 할 예정이다.

폴크스바겐의 헤르베르트 디스 최고경영자(CEO)는 "올해는 매우 어려운 해가 될 것으로, 알려지지 않은 운영적, 재정적 도전에 직면하게 됐다"고 말했다.

역시 독일 자동차 기업으로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도 이날 대부분의 유럽 공장을 가동 중지하기로 했다.

다임러는 전 세계 각지의 다른 공장에 대해서도 운영 중단 조치가 뒤따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자동차 기업인 포드도 독일 쾰른과 자를루이스에 있는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런 조치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자동차 부품 공급망이 타격을 입고 자동차 수요가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전날 이탈리아 피아트와 미국 크라이슬러의 합작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는 이탈리아 내 FCA 및 마세라티 생산공장 6곳과 세르비아, 폴란드 공장의 조업 중단을 발표하는 등 유럽의 자동차 업체들이 잇달아 조업 중단 및 감축에 나서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