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하나투어 역삼이마트점, ‘문재앙 코로나’ 안내문으로 논란…본사 “사실 관계 확인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국내 대표 여행사 중 하나인 하나투어의 한 지점에서 재택근무를 알리는 안내문에 '문재앙 코로나'라는 표현을 사용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트위터 등 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하나투어 역삼이마트점의 입구에 부착된 안내문의 사진이 퍼졌다.

해당 점주는 안내문서 "문재앙 코로나로 인해 당분간 재택근무합니다"라는 글을 적어놨다. 이어 해당 지점의 번호를 남겨 문의사항을 남겨달라고 적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부디 합성이길 바라본다"(***더), "생각이 없는 것 같다"(***움), "계약해지 당하겠네"(***보), "본사는 어쩌라는 거지"(***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이해는 가지만 적절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 하나투어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하나투어의 불매운동을 벌이겠다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이에 하나투어 측은 톱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금일 고객님들의 문의가 다수 접수되었다. 해당 지점은 본사 직영이 아닌 대리점이며,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답했다.

한편, 자신을 하나투어 본사 직원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한 커뮤니티에 내부에서도 이슈가 되어 본사 팀장이 방문해 해당 안내문을 철거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차원에서도 징계가 이어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