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콩, '코로나19' 한국에 '적색 여행경보'…여행상품 전면 취소(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국 내에서 확산하면서 홍콩 정부가 한국에 '적색 여행경보'를 발령해 한국에서 오는 비홍콩인의 입경을 금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4일 홍콩 명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한국에 대해 적색 여행경보를 발령해 25일 오전 6시부터 한국에서 오는 비홍콩인이나, 최근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비홍콩인의 입경을 금지하기로 했다.

한국에서 오는 홍콩인은 입경할 때 건강 검사를 받아야 하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면 정밀 진단이나 격리에 처할 수 있다. 만약 한국의 대구나 경상북도를 방문한 사람이라면 14일 동안 강제 격리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홍콩 정부는 일본이나 이탈리아에서 오는 비홍콩인에 대해서는 14일 동안 자택에 머무르면서 체온을 측정하고, 외출 시 마스크를 쓸 것을 권고했다.

홍콩 정부의 여행경보 발령과 더불어 홍콩 여행사들도 다음 달 한국 여행상품을 전면 취소했다.

홍콩 여행사인 EGL투어스는 25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모든 한국 여행상품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홍타이여행, 빅라인홀러데이, 윙원여행 등 3개 여행사도 이날부터 다음 달 말까지 모든 한국 여행상품을 취소했다.

이들은 "한국 내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고객과 직원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이 같은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처로 영향을 받는 고객은 총 3천200여 명이며, 이들은 6개월 이내 예약을 변경하거나 환급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마카오 항공사인 에어마카오는 24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다음 달 1일부터 28일까지 인천-마카오 노선 운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단되는 노선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마카오로 가는 항공기 두 편(NX825·NX821)과 마카오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기 두 편(NX826·NX822)이다.

마카오는 23일부터 한국을 코로나19 감염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 최근 14일 내 한국 방문자는 모두 공인체육관 등 별도 지정장소에서 6∼8시간이 소요되는 강화된 검역을 받도록 하고 있다.


추천기사